'북한 포르투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08 2010월드컵, 북한을 주목하라.!!! by 엔젤로그 (2)
 


2010 남아공 월드컵을 이야기할때 우리는 한국의 첫 원정 16강에만 관심을 보입니다. 우리나라의 최근 전력과 대진상황을 볼때 충분히 가능성이 있기때문에 어쩌면 당연한 상황일 것입니다. 더군다나 우리의 조국인 대한민국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겠죠.

하지만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또 다른 우리나라가 있습니다.



44년만에 본선에 오른 우리의 동포 북한입니다.

북한은 아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B조에서 이란, 사우디라는 아시아 전통강호를 물리치고, 대한민국을 상대로 6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는등 아시아의 신흥강호로 부상중인 국가입니다. 하지만 그런 북한이라도 이번 월드컵에 진출한 32개의 나라중 뉴질랜드를 제외하면 모든 팀들이 북한보다 한수 위의 전력을 가진 팀들이며 더군다나 북한이 속한 G조는 브라질,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라는 이번 월드컵 최고의 죽음의 조에 걸려서 누구하나 북한의 경기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은 없습니다.

최근 월드컵 16강 후보를 묻는 질문에 G조에선 북한은 후보조차 거론되지 않는 치욕을 보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세계는 모두 북한이 가진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대해서 보려고 하지않습니다.


북한은 몇몇 J리거를 제외하면 모두가 북한 자국리그의 소속이고 월드컵 본선이 확정되자 월드컵 출전팀중 가장 빠른 합숙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월드컵 예선부터 시작하면 1년 이상, 길게 잡으면 2년 가까이 합숙을 통해 상당한 조직력을 보여줍니다.

한국과 홈엔 어웨이 경기를 통해 6경기동안 1패도 하지 않았다는 것은 축구 강국이라도 장담하기 힘든 것입니다. 더군다나 당시 한국팀은 대부분이 최정예 맴버들이었던 상황입니다. 월드컵 시드배정국이라도 한국에서 한국의 베스트 맴버를 상대로 3경기동안 패하지 않는다고 장담할 팀들이 몇개나 될까요?

그리고 사우디와 이란을 물리치며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물론 경기력에선 한국, 사우디, 이란이라는 아시아 빅5 국가에 반코트에 가까운 경기가 많았고 수많은 실점 위기가 있었지만 한두경기가 아닌 무수히 많은 경기에서 패배하지 않는 북한의 모습을 볼때 단순히 운이 좋아서 월드컵에 진출했을까? 란 의문이 듭니다.

연속된 우연이면 그건 우연이 아닌 실력이 아닐까요?




2002년 월드컵을 통해 오래된 합숙의 결과가 어떤 것인지 우린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히딩크와 개최국이라는 엄청난 프리미엄이 있긴 했지만 그렇게 완벽한 경기력이 나올수 있던 이유는 선수 개개인의 능력보단 오랜 합숙으로 다져진 조직력이고 그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철벽 수비로 패하지 않는 경기를 펼쳤다는 것에 있습니다.

지금 북한은 2002년 대한민국보다 훨씬 오랫동안 북한의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월드컵에 전념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 펼쳐진 평가전을 보면 차츰 팀으로써 완성된 모습을 보여준다고 생각이 됩니다.

정확한 정보는 아니지만 제가 조사한 바로는 2010년 북한의 평가전 상황을 살펴봅시다.

비록 약채들이 참가했던 대회이지만 AFC 챌린지컵에서 우승을 거둔 북한은 이후 칠레를 시작으로 월드컵대비 평가전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칠레의 갑작스런 대지진으로 급히 베네수엘라로 평가전 팀이 변경되었고 첫 경기는 1:1 무승부를 거둡니다. 그리고 또 다시 베네수엘라와 평가전을 치른 북한은 1:2 패배를 기록합니다. (베네수엘라는 남미 예선전 6승 4무 8패로 8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멕시코로 건너가서 멕시코 대표팀과 경기에서 또 한번 1:2 패배를 기록합니다.

남미팀과 북중미 최강 멕시코에 1무 2패를 기록했지만 3경기 모두 어웨이였으며 모든 경기에서 골을 기록했습니다. 더군다나 당시엔 북한의 해외파 모두가 제외된 경기란 점에서 실망할 경기는 아니라고 생각 합니다.


<-  여기 눌러주시면 우리 태극전사들이 더욱 힘을 냅니다.!


그리고 역시 해외파가 빠진 북한은 남아공으로 건너가 홈팀 남아공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합니다. 이후 파라과이로 건너가서 월드컵 진출팀 파라과이 최정예팀을 상대로 PK골을 내주며 0:1 석패를 합니다.  다음경기에선 우리의 첫 상대인 그리스와의 평가전에서 북한은 정예맴버가 투입되고 2:2 무승부를 기록하고 이후 우리팀 조별예선 마지막 상대인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1:3 패합니다.

비록 올해 열린 평가전에서 3무 4패를 기록중이긴 하지만 7경기 모두 원정경기에 가깝고 베스트 맴버가 출동한 최근 2경기에선 월드컵 진출국을 상대로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리스의 경우는 2실점을 했지만 모두 프리킥 상황이었고, 나이지리아 경기는 주심의 오심으로 북한의 PK가 허용되지 않았고 오심으로 나이지리아에 PK를 주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실제 경기력에선 월드컵 진출팀과의 3연전에서 모두 어웨이 경기였지만 경기력에서는 크게 밀리진 않았습니다.

포르투갈은 모르겠지만 조별예선에서의 브라질과 아프리카 팀인 코트디부아르는 개개인은 강할지 몰라도 팀으로써는 종종 쉽게 무너지는 모습을 보입니다. 브라질은 예선전이 16강을 가기위한 평가전 형식이 강하기 때문에 가끔 어이 없는 일격을 당하기도 하는 팀으로 유명하죠

북한은 1~2년이란 다른 국가에선 상상도 못할 정도의 합숙훈련으로 자신들보다 강한팀들을 상대하는 방법을 수년간 연구를 했고 결과를 냈습니다. 거기다가 또하나의 강력한 무기인 인민루니 정대세 선수가 있습니다.

선수비 후역습을 기반으로 한 북한은 오랜기간 합숙을 통해 상대팀을 질리게 만들 수비를 완성했습니다. 여기에 역습시 골을 넣어줄 골잡이 정대세 선수의 등장으로 더이상 강팀에게 비기는 것으로 만족하던 북한이 이젠 역습을 통해 상대방을 이기는 경지에 이르기 시작합니다.




부모님 모두 한국인인 정대세는 여러가지 이유로 북한 인공기를 가슴에 달고 북한대표팀으로 뛰고 있지만 북한에선 누구보다 소중한 선수로 김정일의 친서를 받을 정도로 북한에서 총애를 받고 있는 선수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정대세의 A매치 기록은 나이지리아전까지 22경기에 나와서 15득점이라는 가공할 득점력을 보여줍니다. 이런 득점력이라면 브라질,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라고 할 지라도 결코 가벼이 여길 선수는 아닙니다.


오랜 합숙을 통한 안정된 수비력에 정대세의 득점력, 그리고 상당히 많은 어웨이전을 치루며 국제경기의 감각을 익힌 북한은 G조에서 16강 진출이 어렵긴 하지만 G조의 다른 국가들중 한두팀에게 아픈 상처를 남길 전력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북한vs포르투갈의 리벤지 매치가 기대되는군요(66년 월드컵에서 북한은 8강전에서 포르투갈과 경기를 하는데 전반에만 무려 3득점을 올린 북한은 이후 에우제비오라는 당대 최고의 선수를 앞세운 포르투갈에 내리 5실점을 하며 대 역전패를 했습니다. 포르투갈 입장에선 8년전 남한에게 진 빚을 북한에게 받고 싶을 것이고.. 여러가지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같습니다.)





세계는 44년만에 모습을 드러낸 북한을 알지못합니다.

하지만 북한은 자신을 알지못하는 세계를 향해 무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스포츠는 정치와 분리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입장에서 남과북, 나아가 아시아를 대표하는 모든 팀들이 최선을 다 했으면 좋겠고 무엇보다 안전한 월드컵이 치뤄지길 희망합니다.
신고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칼리 오페 2010.06.09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동포인 북한도
    월드컵에서 선전하기를 바라는건...
    어쩔수 없는 마음인가봐요. ㅋ
    북한도 파란을 일으키며 16강 진출하면 좋겠네요. ^^

    P.A엔젤님
    오랫만에 제 블로그도 한번 놀러오세요.
    지난 동계올림픽 때 처럼
    이번에도 월드컵 기념주화 이벤트 한답니다 ^^
    P.A엔젠님도 받아가세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