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3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29 왕의 퇴장과 새로운 왕의 등장을 알린 카타르 아시안컵 by 엔젤로그 (2)
  2. 2011.01.28 2위보다 행복한 아시안컵 3위 by 엔젤로그 (4)






태극전사들이 우승을 목표로 참가했던 이번 아시안컵에서, 승부차기 패배로 결승진출 좌절되어 많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러나 2경기 연속 연장혈투와 부족한 휴식 시간에도 우즈벡과의 3/4위전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태극전사들은 다음대회 자동출전권이 보장된 3위를 획득함으로써 유종의 미를 거두며 이번 대회를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카타르 아시안컵에 출전하면서 우리 대표팀은 "51년만의 왕의 귀환" 이라는 구호를 내 걸었습니다. 탄탄한 선수층에 남아공 월드컵에의 자신감, 그리고 국내파와 해외파 선수들, 노장과 젊은 선수들의 호흡이 잘 맞으며, 분위기는 어느때 보다 좋았고 실제 경기내용도 만족스러웠습니다.

하지만 1996년부터 2007년까지 4차례나 연속으로 계속된 한국과 이란의 8강전 승자는 결승전에 진출하지 못 한다는 징크스 아닌 징크스를 이번에도 깨지 못하고, 또하나의 우승후보 일본과의 승부차기에서 패배를 당하며 우승의 꿈은 좌절 되었습니다.

이번 카타르 아시안컵은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여러가지 의미가 있던 대회입니다. 51년만의 우승을 꿈꿨고, 2010년 부터 이어온 한국축구의 전성기를 이어 가고자 했으며, 박지성 선수의 대표팀 은퇴 대회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늘 우리 곁에서 수비진을 든든하게 책임졌던 이영표 선수 역시도 대회중 은퇴를 선언하며 박지성과 함께 세계 최고수준의 공격과 수비수를 모두 떠나 보내는 아쉬운 대회가 되었습니다.

이영표 선수의 나이를 생각해 보면 은퇴를 충분히 생각했어야 합니다. 지난 10년간 늘 한결같이 우리 대표팀의 측면수비를 지켜주던 선수였지만, 박지성과 같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는 포지션이 아니기 때문에, 해외파 공격수에 가려서 선수가 가진 기량에 비해 주목을 받지 못했던 선수였습니다. 한국 K리그를 시작으로 네덜란드와 EPL, 분데스리가, 그리고 최근 사우디리그까지 이영표 선수는 4개의 리그에서 모두 성공을 거둔 카멜레온 같은 적응력을 가진 선수입니다.

토트넘에 있을땐 EPL 최고의 측면수비수 중 한명이란 평가를 받았고, 분데스리가에서도 주전부상에 땜빵요원으로 영입되었지만 당당히 주전자리를 꿰차게 되었습니다. 사우디 리그에서는 90%가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최고의 수비수가 되었다는 소식도 들었습니다. 그러나 늘 동안의 얼굴에 수줍움이 많은 모습을 보였던 이영표 선수이지만 어느덧 대표팀을 떠나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대표팀에서 박지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따로 말하지 않아도 너무나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평생을 대표팀과 함께 할 꺼같았던 이영표 선수 역시 박지성 선수 못지 않는 큰 도움을 줬던 선수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직 말은 나오지 않지만 어쩌면 차두리 선수도 메이져급 대회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늘 강철체력으로 유럽 선수들과의 몸싸움에도 지지 않는 모습으로 우리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었던 로봇 차두리 선수 또한 어느덧 노장 반열에 올랐습니다.



2002년 신화를 창조했던 선수들 중 지금 대표팀에 남은 선수는 이영표, 차두리, 박지성 선수입니다.
이영표와 박지성 선수의 은퇴는 기정 사실화 되었고, 이제 마지막 월드컵 4강 당사자인 차두리 선수도 몇년안에 대표팀에서 은퇴를 할 것입니다.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을 넘어서 아시아축구의 영광을 이끌었던 대왕들의 은퇴를 지켜보는 대회가 된 것입니다.

하지만 아쉬워만 할 필요는 없습니다. 떠나는 이가 있다면 그 빈자리를 채워줄 신인선수가 있습니다. 이번대회 우리팀 평균 연령이 20대 중초반에 이를만큼 아주 젊은 선수들로 꾸려졌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기량은 전성기를 맞이한 다른 아시아 강호 선수들에게도 전혀 뒤쳐지지 않고 압도하는 기량을 보여줬습니다. 호주와 일본의 결승전을 남겨둔 상황에서 득점랭킹 단독 1~2위 모두 한국의 어린 선수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지금 상황에선 호주와 일본선수 보다 2득점이 앞서고 도움도 3개나 기록중인 구자철 선수의 득점왕은 사실상 예약이 된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3골을 기록 중인 일본과 호주 선수가 헤트트릭을 하지 않는 이상 도움까지 기록한 구자철 선수가 득점왕에 유력합니다.)

비록 결승진출엔 실패를 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우리는 4승 2무를 기록하며 한번도 패 하지 않은 국가가 되었습니다. 그 과정엔 아시아 최강인 호주, 일본, 이란을 상대했고 복병인 우즈벡과 바레인까지 포함된 수치라는 점에서 결코 나쁘지만은 않은 결과이고, 이런 성적을 해외파에 의지하기 보다는 거의 유망주급으로 구성된 어린 K리거 선수들로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이영표, 박지성 선수와 같은 대왕의 기질을 가진 선수들이 대거 등장한 대회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 공감하시는 분은 클릭해주세요.^^


비록 그토록 바라던 51년만의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왕의 귀환은 실패를 했지만,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호령했던 대왕들의 퇴장과, 새롭게 향후 10년간 아시아 축구 책임질 왕의 탄생을 알리는 대회가 아니었을까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1 카타르 아시안컵에 참가했던 모든 선수단분들, 힘든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 하지 않는 모습과 한국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것에서 가슴을 펴고 당당히 돌아오세요. 당신들은 진정한 아시아의 제왕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외계소년32 2011.01.29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비 화면 캡쳐가 80년대 같아요 ㅋㅋ 예전의 왕의 모습이 저 화면에서 이제 사라지는 느낌이내요. 이제 디지털 시대 3디 시대 새로운 축구의 왕들이 멋진 활약을 보여주리라 기대해봅니다.

  2. 베스트포틴 2011.01.30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아시안컵을 보고 느낀점은 축구는 아무리 기술이 좋고 패싱이 뛰어나도 선수들이 뛰지못하면 무용지물이라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란전 연장까지 뛰고 겨우 이틀만 쉬고 일본전을 뛰던 선수들은 확실히 피로회복이 덜된 탓인지 지친것 같아 보였고 그것이 전반전 실점을 한 원인중의하나라고 봅니다 차라리 스타팅멤버중에서 3명을 (대회규정)교체해서 출전시켰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패싱축구를 추구하는 조광래감독은 변함없는 베스트일레븐을 좋아하는것같습니다 그러나 이번 일본전처럼 피로회복이 덜된 선수들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합니다 그래서 베스트일레븐이 아닌라 베스트포틴의 개념으로 훈련을 하기를 권합니다 특히 체력소모가 심한 포지션은 매경기마다 예비선수들이 스타팅멤버로 뛸수있도록 훈련을 해야합니다 월드컵이나 아시안컵처럼 조별리그를 하는 대회는 베스트일레븐으로 결승까지 가기에는 체력적인 부담이 심해서 무리라고 봅니다




▲ 이미지 출처 : 티스토리 무료이미지 Flickr

아시아 축구 강국들이 저마다의 꿈을 갖고 치열한 경기를 펼쳤던 아시안컵도 이제 2경기만을 남겨놓게 되었습니다.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던 태극전사들은 일본에게 당한 아쉬운 승부차기 패배 끝에 2015년 호주대회를 기약하게 되었습니다.

결과만 놓고 본다면 우승만이 오로지 유일한 목표였던 한국 대표팀에게 목표달성 실패라는 아쉬움은 남지만, 어린선수들의 성장으로 세대교체가 성공했고, 사샤와 제파로프까지 포함한 국내외 K리거들의 경기력이 몰라보게 좋아졌다는 점에서 결과가 아닌 과정을 보면 만족 할 수 있는 대회가 되었습니다.

이제 한국은 우즈벡과의 3/4위 전이 남았습니다. 결승진출 좌절로 인해 목표의식이 사라지고 분위기도 많이 죽었지만, 3위 팀은 우승팀 다음으로 팬들과 선수들이 만족하는 결과가 될 것입니다. 심리학적으로 보면 올림픽 동메달을 딴 선수가 은메달을 딴 선수보다 행복해 한다고 합니다. 복권에서도 2등에 당첨 된 사람은 기쁘기도 하지만 1등이 못 됐다는 아쉬움이 있는 반면 3등에 당첨 된 사람은 4등이 아니라 3등이 되었다는 것에서 성취감을 느낀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아시안컵 3/4위전을 앞둔 태극전사들에게 이번 경기도 절대로 놓칠 수 없는 경기이고 팬들 역시도 끝까지 응원해 줘야 할 경기가 됩니다. 3위를 차지하면 다음대회 시드권을 획득하며 자동출전권을 얻게 됩니다. 아시안컵 예선전은 대게 월드컵 최종예선과 일정이 겹치는데, 이렇게 되면 해외파들의 경우는 월드컵 아시아 예선과 아시안컵이라는 두 대회를 동시 뛰어야 하는 부담감과 국내파 선수들 역시도 컨디션 조절에 큰 불편함을 가질 것입니다.

그리고 3위를 차지해서 시드를 받게 된다면 2015년 아시안컵에서 호주와 일본을 피하게 됩니다. 비 시드권 국가에서 강호라고 평가받는 사우디나 이란도 무섭긴 하지만 호주대회에서 호주를 피하는 것만으로도 예선전을 훨씬 편안하게 갈 수 있고, 중동권 강호들은 중동이 아닌 타 대륙에서는 경기력이 좋지 못했기 때문에 시드를 받는 것이 2014년 월드컵이나 2015년 아시안컵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꼭 3위를 차지해서 시드권을 획득 해야 될 것입니다.

그럼 결승진출에 성공한 호주와 일본이 받게될 혜택은 뭘까요? 먼저 우승을 차지하면 4년간 아시아 최강이라는 명예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해서 각 대륙 최강자들이 참가하는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출전합니다. 월드컵 개최를 1년 앞둔 시기에, 월드컵 개최지에서 각 대륙 최고의 1인자와 월드컵 개최국이 참가하는 대회의 일원이 된다는 것은 엄청난 혜택입니다.

                              DSC01277
아시안컵에서 51년간 우승이 없었다던 대한민국은 2001년 월드컵 개최국 자격으로 첫 출전했던 대회에서 2승 1패를 하고도 유럽챔피언 프랑스에 당한 5:0 패배로 골 득실에 의한 예선탈락을 했습니다. 비록 예선탈락은 했지만 당시 기억으로는 컨페더레이션스컵은 세계적인 대회였고 여기에 참여 한다는 것 만으로도 영광스럽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승팀에겐 이렇게 많은 혜택이 있다면, 준우승 국가가 얻는 것은 뭘까요? 준우승 국가가 얻는 것은 아시안컵 공식 기록에 2위를 했다는 것을 제외하면 3위 국가와 똑같습니다. 예선면제에 의한 시드권 확보 뿐입니다. 즉 결승전에서 패배를 하는 것과 3/4위 전에서 승리하는 것은 이번대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얻게 될 수확물은 같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2위를 차지한 팀은 1위에서 떨어졌다고 생각을 하고,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를 패자로 남게 된다는 아쉬움이 있지만, 3위를 차지한 팀은 결승진출 좌절에도 2위와 같은 혜택을 받는다는 것과 비록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마지막 경기의 승리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는 안도감을 느낄 것입니다.


<- 공감하신 분은 클릭해주세요~^^

한국축구의 아시안컵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2011년 뿐 아니리라 2015년과 그 이후의 아시안컵에서도 우리의 우승의지는 계속 될 것입니다.

이란, 일본과의 연속된 연장전 승부와 결승진출 좌절이라는 몸도 마음도 지쳐있을 우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위해 다시 한번 대~한민국을 외쳐줍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뼈속까지광주fc 2011.01.2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추첨 시드는 이미 호주,일본,한국,우즈베키스탄에 우선권이 있지요.
    호주,일본은 그게 확정된 거고
    오늘 3,4위전에서 이긴 팀이 자동진출권+조추첨시드를 받게 되는 겁니다.
    (물론 우리의 승리를 예상합니다.)

    오늘 져서 4위가 된 팀은
    예선을 거쳐서 올라와야 하지만
    만일 통과를 한다면
    당연히 1번시드를 받게 되는 겁니다.

    2번시드는 이란,요르단,카타르,이라크 순
    3번시드는 중국,바레인,시리아,북한 의 순서
    4번시드는 UAE,쿠웨이트,사우디,인도에게 돌아갑니다.(성적순)

    만일 중간에 예선탈락한 팀이 생겨난다면
    앞에있는 팀부터 위로 올라가는 거죠..
    예를 들어 이라크가 예선에서 탈락하고 중국이 올라가면
    중국이 2번시드로 올라가는 식이죠..

    일단 월드컵 준비에 차질이 없으려면
    오늘 3,4위전 역시 대단히 중요하니까
    꼭 이겼으면 하네요.

    • 엔젤로그 2011.01.29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주FC 팬이신가봐요... 저는 상주사람인데 상주의 연고지인 상무피닉스의 친정도시라서 상당히 반갑네요.^^

      그리고 시드에 대한 자세한 설명 잘 들었습니다. 많이 배웠어요~~

  2. 미래축구 2015.01.30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 틀렸네요..2015년 아시안컵에서 호주와 같은조 안되다더디 같은조인데..잘못알고 쓰셨네요..여긴 2015년 미래입니다.ㅋㅋ

  3. 미래축구 2015.01.30 1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글 틀렸네요..2015년 아시안컵에서 호주와 같은조 안되다더디 같은조인데..잘못알고 쓰셨네요..여긴 2015년 미래입니다.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