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킬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06 한국축구 유럽 킬러되다 by 엔젤로그 (2)

 

-2014년 3월 6일 그리스전 중계 화면 캡처-

 

 

홍명보호 출범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소집된 베스트 맴버로 치른 경기는 역시 달랐습니다. 피파랭킹 12위 그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0 완승을 하며 올 초 치러진 미국에서의 평가전에 대한 불신을 깨끗이 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번 경기는 한국과 그리스 양 팀에 상당히 중요한 경기로 단순한 평가전 그 이상의 의미가 있었습니다. 한국은 러시아와 벨기에, 그리스는 일본이라는 월드컵 본선에서 만날 국가의 가상팀으로 설정하고 그동안 훈련했던 모든 것을 시험하는 실전 고사였습니다. 선수들에게도 이번 경기는 월드컵 최종 명단 발표를 앞두고 갖는 마지막 평가전이라 선수 개인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경기였습니다.

 

이처럼 중요한 경기에서, 주력선수 대부분이 출전한 강팀의 원정경기를 이겼다는 것은 상당한 의미를 주고 싶습니다.

 

과거 한국축구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는 집중력 부족, 골 결정력 부족, 그리고 유럽 징크스를 꼽았습니다. 중요한 국제경기에선 항상 유럽팀에게 발목을 잡히며, 고배를 마셨던 경험이 많아 유럽징크스는 월드컵 등에서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 꼽혔습니다.

 

 

-2002년 한일월드컵 8강전, 대 스페인전, 피파홈페이지 캡처-

 

 

그러나 2002년을 기점으로 한국축구는 유럽 징크스에 시달리던 국가에서 유럽 킬러로 변모하기 시작했습니다. 주요 경기를 살펴보면, 2002년 스코틀랜드 평가전을 시작으로, 잉글랜드, 프랑스라는 당시 유럽 최강팀과의 실전에 가까운 평가전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줬습니다. 월드컵 본선을 보자면 2002년 가장 먼저 유럽 예선을 돌파한 당시 대회 최고의 다크호스로 꼽혔던 폴란드에 2:0 완승을 했고, 톱시드를 놓친 국가 중 최강 전력을 자랑하던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1:0 승리 했습니다.

 

빗장수비의 전통적 강호 이탈리아는 16강 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고, 8강에서는 스페인과 0:0 무승부 끝에 승부차기로 누르고 4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독일과 터키에 패하긴 했지만, 월드컵 본선에서 3승 1무 2패(스페인전은 공식 무승부)라는 5할 이상 승률을 보였고, 승부에 큰 의미가 없던 터키전을 제외하면 유럽 최강팀을 상대로 3승 1무 1패라는 좋은 성적을 보였습니다.

 

 

 

<- 공감하시는 분은 추천 부탁드립니다.^^

 

2006년 월드컵에서도 2번의 유럽팀을 만났는데, 당시 대회 준우승팀 프랑스와는 박지성의 동점 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고,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스위스전에선 아쉽게 0:2 패배를 당하며 1승 1무 1패 조 3위로 16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프랑스와 스위스전을 되짚어 보면 운이 따라주지 않았지 충분히 경쟁력 있는 축구를 보여줬고, 특히 준우승팀 프랑스에 거둔 무승부에서 더는 유럽 강팀에게도 속절없이 패하던 한국축구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리스전 득점 한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2010년 월드컵에서 유럽팀은 그리스와 한 차례 대결했는데, 당시 그리스전은 한국축구의 월드컵 역사상 가장 완벽했던 경기 중 하나로 평가받을 만큼 공수, 모든 부분에서 상대를 압도하는 무결점의 경기력을 보이며 오늘 평가전과 같은 2:0 완승을 거뒀습니다.

 

월드컵 본선이라는 축구대표팀 중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한국은 최근 3개 대회의 유럽팀과 상대한 전적은 2002년 3승 1무 2패, 2006년 1무 1패, 2010년 1승으로, 총 4승 2무 3패의 50%가 넘는 승률을 보였습니다. 여기서 3~4위전인 터키전을 빼고, 승부차기 승을 거둔 스페인전을 합친다면 사실상 5승 1무 2패라는 엄청난 성적을 보입니다.

 

이밖에 기억나는 유럽 강호와의 평가전은 2002년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평가전, 그리고 2003년 월드컵 준우승팀 독일과 4강 진출팀 터키와의 평가전을 보면 마치 우리나라가 유럽 최강 팀이 아니겠느냔 생각이 들 정도의 경기력을 보였습니다. 특히 월드컵 직후 치러진 독일과의 평가전은 월드컵 준우승 맴버 대부분을 포함한 독일과 달리 올림픽팀 위주의 1.5군에 가까운 선수단으로 맞선 한국이 독일을 3:1로 꺾는 이변을 연출하였고, 이후 역시나 1.5군의 한국은 월드컵 4강 맴버 대부분이 포함된 터키에도 승리를 거두며 2002년 설욕을 했습니다.

 

한국축구가 유럽 징크스를 벗어나 유럽 킬러로 변모한 것은 단순히 성인 대표에 한정된 것도 아닙니다. 런던 올림픽 동메달을 따낸 우리 올림픽 대표팀도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웨일스라는 영국연방 4개 팀이 연합한 진정한 영국팀을 상대로 승부차기 승을 거뒀고, 예선에서는 스위스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습니다. 올림픽 대표팀의 이같은 선전은 결과뿐 아니라 경기 내용에서도 칭찬받아 마땅한 모습이었습니다.

 

 

-2014년 3월 6일 그리스전 중계 화면 캡처-

 

 

2002년을 기점을 한국축구는 더는 유럽팀을 만나면 고개 숙이는 그런 팀이 아니라 유럽팀만 만나면 펄펄 나는 유럽 킬러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이렇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유럽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선수들이 유럽축구에 적응하기 시작했고, 월드컵에서 잇단 선전으로 선수들로 하여금 자신감이 생겨났기 때문입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월드컵에서 우리나라는 벨기에와 러시아라는 유럽 두 개 팀과 예선전을 치르게 되고, 객관적인 전력은 우리가 조금 뒤처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최근 월드컵과 올림픽 같은 주요 경기에서 한국축구가 보여준 유럽 킬러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홍명보호가 목표로 한 원정월드컵 8강 진출도 꿈이 아닌 현실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스토리 운영자 2014.03.06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코보보 2014.03.09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질 월드컵 너무 기대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