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골키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26 이란은 침대축구때문에 졌습니다. by 엔젤로그 (2)
  http://v.daum.net/link/11577084<- 연평도 전투 희생자들이 지킨 것은 한국뿐이 아니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광저우 아시안게임 3/4위전 티스토리(뉴스뱅크F) 무료이미지 입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을 노리던 한국축구 남자대표팀은 아쉽게 결승진출에 실패하고 이란과의 3/4위전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중동팀은 한국축구에 있어 여러 징크스를 심어주며 까다로운 상대였고 그중 이란은 아시아에서 남자축구 대표팀의 역대 전적에서 한국을 앞서는 몇 안되는 국가였습니다. 그중 특히 아시안게임에서는 다른 대회보다 유난히 이란에게 약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동메달 결정전이 진행되었고 전반 초반과 전반 막판에 실점을 허용하며 또다시 이란의 문턱을 넘지 못하는 듯 했습니다. 전반전은 한국이 경기를 압도하며 한수 위의 기량을 보여줬지만 2실점을 허용하며 아시안게임 이란 징크스가 이번에도 이어지는 것일까란 불안감이 들었습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우리팀이 골을 넣었지만 곧바로 이란의 추가득점으로 여전이 2점차로 끌려가는 입장이 되었는데, 한국을 상대로 중동팀이 리드한 상황이면 항상 나오는 전술이 있습니다. 조금의 충격에도 경기장에 누워서 일어나지 않는다는 침대축구였습니다. 침대축구를 가르켜 일본에서는 "중동전술" 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데 조금 벅찬 상대를 앞선 상황에서는 중동팀은 항상 고의적으로 시간끄는 비신사적인 방법이 중동에서는 하나의 전술이 되었던 것입니다.

한국에게 2점을 앞선 이란은 역시나 의도적인 시간지연행위를 보였는데, 지금의 중동전술은 이란이 한국에게 패한 결정적인 전술이 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한중일 3국은 감정이 좋지 않기 때문에 서로의 상대국을 응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대회가 있으면 일본과 중국의 상대편을 응원하고, 일본에서 벌어지는 대회는 한국과 중국의 상대편을, 그리고 중국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중국 관중들은 한국의 상대편을 응원합니다.

이번 경기에서도 역시나 경기장을 찾은 3만 관중은 하나같이 "이란 짜이요" 라며 이란을 응원했습니다. 마치 이란의 홈구장과 같은 분위기를 느낄 만큼 일방적인 응원이었습니다. 하지만 후반들어 이란선수의 악의적인 플레이와 침대축구는 중국 관중들로 하여금 불쾌감을 느끼게 하였고 이란의 골키퍼는 한국선수와 아무런 접촉이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쓰러지며 시간끌자 참다 못한 중국 관중들은 심한 야유와 함께 이란선수를 향해 오물투척을 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광저우 아시안게임 3/4위전 티스토리(뉴스뱅크F) 무료이미지 입니다.


그리고 이후 이란 짜이요라는 응원구호는 "한궈 짜이요"로 바뀌었습니다. 한국 선수들은 비록 금메달은 놓쳤지만 국가를 위한다는 마음과 이란의 악의적 플레이와 시간끌기에 꼭 이기겠다는 정신력이 생겨나 전열을 가다듬고 반격을 준비하던 중 뜻하지 않은 중국관중들의 응원까지 등에 업고 기적과 같은 대반격을 하게 되었습니다.

TV를 중계하던 해설진 조차 "패배하더라도 마지막 투혼을 보여달라" 라는 멘트를 남길 정도로 승산이 없던 경기는 후반 30분이 넘어서 우리대표팀의 믿기지 않는 집중력에 내리 3골을 넣으며 4:3 역전승을 이뤄냈습니다.

이번 경기에서 이란이 패한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침대축구를 했다는 것에 있습니다. 이란의 침대축구는 잠자고 있던 한국선수들의 투지를 깨웠고, 자국팀처럼 열렬한 응원을 보내준 중국팬들을 붉은악마가 되어 "대~한민국"을 외치게 했습니다.

사실 이란이 한국을 상대로 이번 경기가 최근들어 2번째 침대축구였습니다.

  

<- 공감 하시는 분은 클릭해주세요~~


http://paangel.tistory.com/261 <- K리그 포항과 이란 세파한의
 2010 AFC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세파한의 침대축구에 관한 내용입니다.
 

이란 축구는 프로팀과 대표팀이 최근 한국을 상대로 2차례 침대축구를 펼쳤습니다. 하지만 그 2경기에서 한번은 고의적인 시간 끌기로 침대축구 당사자는 퇴장을 당하고, 아시안게임에서는 침대축구로 한국선수의 투지를 일깨우며 동시에 이란에게 우호적인 중국관중에게 비난 받으며 순식간에 한국 응원단이 되게 하며 결국 대역전패를 당했습니다.



▲ 2010 AFC 챔피언스리그 이란 세파한의 침대축구로 퇴장당한 화면


이번 아시안게임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란의 침대축구는 한국선수들의 투지를 일깨웠고, 반대로 이란은 자신을 응원해주던 중국에게 야유를 받으며 심리적인 위축이 되었습니다. 이것이 그들이 역전당한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이란은 축구 실력을 보면 중동 최고의 팀입니다. 이런 이란팀이 최근들어 한국에게 침대축구를 한 것은 모두 결과가 좋지는 않았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침대축구가 아닌 자신의 실력에 맞게 멋진 전술로 중동의 정상을 지켜줬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오 ™ 2010.11.26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정당당한 스포츠정신이 미흡한 나라입니다

  2. 이 광리 2011.01.16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 꾀에 지가 넘어간 꼴이죠.
    어제 아시안컵 북한과의 경기를 보니까 거기에서도 침대축구를 하더군요.
    이란선수가 북한선수의 발을 밟았는데 북한선수 발을 밟은 이란선수가 도리어 운동장에 넘어져 아프다고 하더군요.
    축구화에는 징이 있죠.
    그 징에 한번 밟히면 엄청 많이 아픈데 북한선수는 멀쩡하더군요.
    그 이란선수 표정을 보니 진짜 아파하는것 같긴 한데(아마 근육이 놀란것 같았습니다),침대축구란 네 단어가 떠오르더군요.
    이란은 침대축구를 버리지 않는한 축구가 더 이상 발전할지 의문이 들더군요.
    내 상관할바는 아니지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