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클럽월드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12 유럽과 남미 뒤를 잇는 아시아 축구 by 엔젤로그 (2)




▲ 2010 클럽월드컵 알와다전을 승리한 성남일화 선수들
티스토리 무료이미지(뉴스뱅크F)


아시아 챔피언 자격으로 2010 클럽월드컵에 참가한 성남일화는 개최국 UAE의 알와다를 누르고 4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4강전 상대는 유럽챔피언 인터밀란입니다. 인터밀란은 최근의 분위기가 좋지는 않지만 유럽 챔피언스리그를 우승한 세계적인 명문구단으로 성남에게는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됩니다.

클럽월드컵은 아시아, 유럽, 남미, 북미,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이렇게 6개 대륙의 챔피언과 개최국의 한팀을 포함해서 총 7팀이 참가합니다. 참가팀 수준을 생각해서 2개의 조로 나눠서 한쪽엔 오세아니아와 개최지 클럽과의 16강전을 치르고 이긴팀은 성남과 8강전을 그리고 여기서 승자는 유럽 챔피언과 대결을 합니다. 그리고 반대편엔 아프리카와 북미의 승자가 남미팀과 대결을 하고 결승전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조편성이 짜여졌습니다.

그동안 클럽월드컵을 생각해보면 아시아팀에게 좋긴 하지만 뭔가 시큰둥한 징크스가 있습니다. 아시아 챔피언은 클럽월드컵의 3위를 차지한다는 징크스입니다.

2007년 일본의 우라와 레즈가 3위를 차지한 이후 2008년 또 다시 j리그의 감바 오사카는 클럽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2009년은 K리그 포항 스틸러스가 다시 한번 3위를 기록하며 아시아 챔피언의 클럽월드컵 3위의 전통을 이어갔습니다.

북미와 아프리카 팀을 누르고 아시아 대륙이 3위를 차지한다는 것은 각 대륙별 축구수준을 고려했을때 분명 기분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아시아 축구 팬이라면 누구나 꿈꿔본 "내가 지지하는 팀이 유럽 챔피언과 진검승부를 펼친다면?" 이란 궁금증을 풀어줄 유일한 대회인 클럽월드컵에서 아쉽게 아시아팀은 유럽챔피언을 이겨본 경험이 없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K리그 올스타와 바르셀로나의 친선경기
티스토리 무료이미지(뉴스뱅크F)

프리시즌 2진급 선수로 아시아 투어에서 상대하는 유럽팀은 아시아 투어가 아니라 아시아 관광이라는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진정한 유럽 챔피언을 상대하는 기회는 FIFA가 주최하는 클럽월드컵 뿐입니다.(만약 조편성이 유럽챔피언이 아닌 남미 챔피언과 4강전이 짜여졌을 경우는 결승에 진출해야 유럽팀과 상대할 수 있습니다. 2009년 포항의 경우입니다.)

국가대표의 경우는 우수한 선수들이 많은 아프리카가 아시아보다 강하다는 평가입니다. 미국의 급성장과 멕시코라는 강호가 버티는 북중미 역시 아시아가 상대하긴 벅찬 대륙입니다. 그러나 프로축구에 들어가면 정신력이 강하고, 아프리카보다는 자금력이 좋은 아시아팀들이 우수한 용병들을 영입하며 나름대로 내실있는 성장을 한 결과 3년 연속 3위를 차지했습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도 대한민국과 일본은 아시아 축구발전을 세계에 보여줬고, 박지성, 이청용, 박주영과 가카와 신지와 같은 일본선수들이 유럽무대를 평정하며 아시아 선수도 축구의 중심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시켜줬습니다.


<- 공감하시는 분은 클릭해주세요.!

국가대표는 몰라도 대륙별 프로축구 챔피언이 참가하는 클럽월드컵에서는 아시아팀이 유럽과 남미를 위협할 가장 무서운 복병이 된 것만은 사실인 것같습니다.

하루아침에 아시아 축구가 남미와 유럽수준으로 올라갈 수 없지만 지금처럼 한단계씩 성장하며 언젠간 K리그와 대한민국 대표팀이 세계 최고가 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그리고 그 시작이 될 2010 클럽월드컵 성남 일화 vs 인터밀란전에서 아시아 챔피언이 유럽 챔피언을 상대로 기분좋은 승전보를 위해 응원합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강여호 2010.12.12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축구가 세계를 평정할 그날을 꿈꿔 봅니다. 행복한 일요일 보내십시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