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기네스북




2011년 5월 31일은 대한민국 프로축구에 있어 하나의 기네스 기록이 세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K리그 16개구단의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텝, 그리고 사무국 직원들과 유소년 감독 및 코치들까지 쉽게 말해서 대한민국에서 프로축구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강원도 평창에 모여서 워크샵을 갖게 되었습니다.

대략 한 팀당 70명이상으로 잡으면 이번 워크샵의 참여인원은 1,000여명을 훌쩍 넘게 됩니다. (한 팀당 선수 약 40여명, 코칭스텝 8~10명, 사무국 직원 10~15명, 유소년 5~8명)

K리그가 16개 팀으로 늘어나고 처음으로 갖는 전 직원들의 모임이기에 이번 워크샵은 아마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많은 프로축구인이 모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판단 됩니다. 그럼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는 뭘까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 최근 붉어진 "승부조작" 관련된 워크샵으로 향후 깨끗하고 신뢰 할 수 있는 K리그를 만들기 위한 프로연맹의 결단입니다.

비록 좋지 못한 일로 모이는 것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무척 설레입니다. 리그중 잠깐씩 만났던 타 팀의 직원들이나 대한민국 축구스타 모두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그동안 밤 낮없이 함께 땀 흘렸던 우리 사무국 직원들과도 처음으로 1박 2일을 함께 할 수 있기에 어떤 의미에서는 소풍을 간다는 기분이 듭니다.

제 3자가 볼땐 모두가 침체된 가운데 저 혼자 들떠 있는거 아니냐고 비난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제가 이렇게 즐거워 하는 이유중 하나는 비록 좋지못한 일로 모이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그동안 꾸준히 거론되었던 프로축구의 승부조작의 문제를 해결하는 첫 걸음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되어 들떠 있는 것도 있습니다.

이번 모임으로 승부조작의 모든 문제점을 해결 할 수 없다는 것을 저도 잘 알고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모임으로 상황이 더 악화 되지는 않을 것이며 좋아질 가능성은 조금이라도 있습니다. 즉 밑져야 본전이지만 잘 되면 깨끗한 K리그의 시초가 된다는 점에서 기쁘다는 것입니다. 뭔가를 바꾸려는 시도가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 유럽축구에 광풍을 몰고온 유벤투스


2000년대 중반, 이탈리아에서는 승부조작이 거론되며 이후 세리아A의 침체가 이어지며 독일이나 프랑스에 3대 리그의 자리를 위협받고 있습니다. 15억 인구를 가진 중국에서는 축구가 최고의 인기 스포츠라고는 하지만 승부조작으로 인해 늘 제자리 걸음을 하며 아시아에서도 2류로 취급받고 있습니다.

지금 K리그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2년간 무려 7개 팀을 8강에 올려놓는 기적을 만들며 최고의 전성기를 보이고 있습니다.(2년간 동아시아에 배정된 8강 티켓 8장 중 7장을 한국 K리그가 갖게 된 것입니다.) 박주영, 이청용, 기성용을 비록한 국내 선수나 전 수원소속의 에두와 같이 K리그 출신의 국내외 선수들은 유럽에서 두각을 보이며 K리그에서 통하는 선수는 유럽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 공감하시는 분은 클릭해주세요~^^


이번 승부조작 사건으로 중국이나 이탈리아 축구처럼 나락으로 떨어지지 않기 위해 2011년 5월 31일 갖는 프로축구인들의 워크샵에서 좋은 결과를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모임이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 할 가능성도 크지만 저는 긍정을 믿고 싶기에 내일 기쁜 마음으로 모든 프로축구인들과 만나고 오겠습니다.

한국축구 화이팅.!!!!!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싸커몽키 2011.05.31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기회에 승부조작과 관련된 모든 문제를 해결하여 앞으로 다시는 이런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