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웨이펑

한국축구 사랑한 외국인들 지난 23일, 중국 슈퍼리그에서 창춘 야타이는 아시아 최강팀으로 꼽히는 광저우와의 원정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날 승리의 일등공신인 창춘의 브라질 용병이 경기 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이 한국에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오늘의 승리는 늘 제 가슴속에 살아 숨 쉬는 전북팬들에게 바칩니다" 중국에서 활약하는 브라질 선수가 자신의 트위터에 한글로 쓴 글이라고 믿기지 않는 문구였고, 트위터의 주인공은 작년까지 전북의 닥공축구의 한 축을 담당한 에닝요입니다. -에닝요 트위터 캡처- 트위터로 팬들과 잦은 소통을 하는 에닝요는 아직도 트위터 환경을 전북으로 꾸며 놓으며 전북과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시간이 허락하는 한 최대한 전북 경기를 지켜본단 말과 한국으로 귀화해 국가대표로 뛰고 싶.. 더보기
아시안컵에 K리그 스카우터는 파견했나요? 더보기
K리그 용병이 한국대표팀에게 골을 넣는다면? 더보기
중국의 박지성이 된 리웨이펑 더보기
리웨이펑 퇴출은 K리그의 손실입니다. 더보기
오늘 K리그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더보기
수원vs서울 아시아 EPL을 완성시키다.!! 더보기
이천수, 한국의 리웨이펑이 되어라.!! 더보기
맛있는 짬짜면이 된 수원삼성 축구단.! 더보기
K리그의 모범을 보여준 수원vs서울 포스코컵 4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