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C서울

FC서울 원정 다득점에 울고 웃다. -이미지 : 2013AFC 결승 1차전 아시아no1 카드섹션- 2013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FC서울은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결승 상대는 막강한 자금력으로 우수 선수들을 영입한 아시아판 맨시티로 불리는 광저우로 중국리그를 평정하고 AFC에서도 압도적 기량으로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이런 광저우를 상대로 FC서울은 전력상 열세를 예상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동안 결승전은 조 편성에서의 추첨으로 결승 진출한 한 팀의 경기장에서 단판으로 진행됐습니다. 그러나 형평성에 어긋나다는 판단에 2013년부터 홈/어웨이로 두 경기를 종합하여 우승팀을 가렸고, 경기 순서는 첫 경기를 FC서울 홈 경기인 상암에서, 마지막 경기를 광저우에서 하는 것으로 정해졌습니다. 축구에 열광하는 중국은 2014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하.. 더보기
슈퍼매치 깨어난다. 너희들 조심해 -이미지 : 수원삼성블루윙즈 축구단 홈페이지- 수원이 깨어난다. 너희들 조심해~♪ 수원이 깨어나 수원이 깨어나~~♪ K리그 최고 인기구단 중 하나인 수원의 응원가 일부분입니다. 최근 수원에게 딱 맞는 응원가라는 생각이 들어서 포스팅에 앞서 응원가 가사를 적어봤습니다. 수원은 FC서울과 함께 K리그 최고의 관중을 모으고 있으며 모 기업의 막대한 자금력으로 많은 스타 선수를 보유하며, 가장 인지도 높은 팀으로 발돋움했습니다. 많은 자금을 투자해 스타 선수를 보유했지만, 그동안 수원은 지루한 경기력이나 이름값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질타를 받았습니다. 더보기
FC서울 피지컬에서 호주팀을 압도하다 "신장 큰 한국, 난쟁이팀 아냐" 알제리 축구 전문 사이트 "콩페티시옹"이 알제리가 속한 브라질 월드컵 H조 선수단의 평균 신장과 몸무게를 비교하면서 한국은 난쟁이와 거리가 먼 팀으로 동남아시아와는 전혀 다르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아시아의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한국축구의 장점으로 거론되는 것 중 하나가, 선수들이 빠르고 체력적으로 강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알제리 언론이 말 한 것처럼 한국은 다른 아시아국가에 비해 피지컬이 강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입니다. 한국 국가대표팀의 특징은 K리그에도 그대로 볼 수 있는데 K리그 팀 역시 아시아 팀들을 피지컬로 누르고 최정상의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더보기
FC서울 어린이 응원단을 아세요? FC서울의 어린이 응원단이라고 들어보셨습니까? 2014년 3월 15일(토)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일화천마에서 시민구단으로 새롭게 창단한 성남FC의 첫 번째 홈경기가 있었습니다. 상대는 지난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팀 FC서울이었고, 지루한 공방전 끝에 0:0으로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날 FC서울의 원정 팬들 사이에 유독 눈에 띄는 무리가 있었습니다. 한눈에 봐도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어린이들이 각자 준비한 응원 도구를 가지고 서울의 응원가를 부르며 열심히 응원하는 것이 인상적인 어린이 응원단이었습니다. 쉬는 시간 열혈 어린이 응원단과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FC서울 어린이 응원단, 초상권 관계로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 했습니다- 사는 곳은 서울시 금천구에 있는 시흥이고 FC서울이 좋아 스스.. 더보기
차포 빠진 K리그 마지막 무기는 집중력 2014년 K리그 시작을 앞두고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선수들의 중국행이 급격히 이루어졌습니다. 이런 중국행 러시로 자칫 K리그 수준이 낮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소리가 나올 정도였습니다. 그동안 K리그는 유망주들은 일본으로, K리그에서 인정받으면 오일머니를 앞세운 중동으로 선수들이 빠져나가면서도 꿋꿋이 아시아 최정상의 위치를 지켜왔습니다. 최근 들어 중동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축구광으로 알려진 시진핑이 최고 권력자로 등장하자, 중국 기업들은 시진핑의 호감을 사기 위해 축구에 과감한 투자를 시작했습니다. 유럽과 남미에서도 정상급 실력을 갖춘 선수들에게 막대한 연봉을 보장하며 세계적인 선수들을 영입하고, 아시아 쿼터제의 영향으로 아시아에서 가장 검증 된 리그인 K리그에 대한 영입도 시작했습니다. 비단 한국 .. 더보기
FC서울 시즌 초반 10경기를 주목하라 -K리그 개막전에 앞서 FC서울은 아디의 은퇴식을 성대하게 치렀습니다- 2014 시즌을 앞두고 FC서울은 큰 변화를 겪었습니다. 2006년 FC서울에 입단하여 305경기 동안 서울의 수비를 책임지던 데안이 선수를 은퇴하고 코치로 새로운 길을 걷게 됩니다. 2009년 서울에 입단한 미드필더 하대성과, 데얀민국이란 별칭을 얻으며 K리그 역대 최고 외국선수라는 평가를 받던 데얀 선수는 중국으로 이적했습니다. 서울에서 각 포지션 별로 가장 잘한다는 선수가 모두 그라운드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지난 시즌 K리그에서 4위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이라는 준수한 성적을 올린 서울로서 2014년은 어쩌면 위기가 될 수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새로운 도전이 될 수 있는 중요한 한 해입니다. 올 시즌 시작은 좋았습니다.. 더보기
상주vs서울의 절대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 http://v.daum.net/link/18433278 더보기
유럽 축구 진출의 성지가 된 FC서울 더보기
FC서울과 국가대표 관중 숫자 비교 더보기
FC서울의 우승후 가장 생각나는 귀네슈 감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