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개막전에 앞서 FC서울은 아디의 은퇴식을 성대하게 치렀습니다-

 

 

2014 시즌을 앞두고 FC서울은 큰 변화를 겪었습니다. 2006년 FC서울에 입단하여 305경기 동안 서울의 수비를 책임지던 데안이 선수를 은퇴하고 코치로 새로운 길을 걷게 됩니다. 2009년 서울에 입단한 미드필더 하대성과, 데얀민국이란 별칭을 얻으며 K리그 역대 최고 외국선수라는 평가를 받던 데얀 선수는 중국으로 이적했습니다.

 

서울에서 각 포지션 별로 가장 잘한다는 선수가 모두 그라운드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지난 시즌 K리그에서 4위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이라는 준수한 성적을 올린 서울로서 2014년은 어쩌면 위기가 될 수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새로운 도전이 될 수 있는 중요한 한 해입니다. 올 시즌 시작은 좋았습니다. K리그 개막에 앞서 센트럴코스트와 AFC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경기를 치렀고 2:0 승리를 거뒀습니다.

 

주측 선수를 떠나보낸 서울로써 웃음 짓는 결과였다고 생각했지만, 이후 펼쳐진 2경기에서 우려와 희망을 보게 되었습니다. 일단 센트럴코스트는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한 팀으로 오랜 비행시간과 추운 날씨에 여러모로 서울이 유리했던 점이 많았습니다. 이후 펼쳐진 경기에서는 전남과 K리그 개막전, 베이징 귀안과 AFC챔스 원정 경기가 있었고 어느 정도 안정된 전력을 가진 두 팀과의 경기를 통해 올 시즌 서울을 전망해 보게 되었습니다.

 

 

 

-FC서울 개막전에서 나눠준 아디 클래퍼-

 

 

수비문제

아디가 빠졌다고 하지만 서울의 수비는 너무 안정성이 없어 보입니다. 전남과 베이징전에서 선보인 스리백은 번번이 상대공격수에 사이드를 내어주며 위기를 맞았습니다. 작년 태국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이며 FC서울에 입단한 수비수 오스마르는 백백의 한 축을 담당해야 하지만 아직 K리그에 온전한 적응을 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미드필더

국가대표 하대성이 빠진 미드필더는 그나마 공격과 수비에 비해 다행스러워 보였습니다. 김치우 선수가 올 시즌 각성한 모습을 보이며 꾸준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허리에서 공격으로 찔러주는 날카로움을 여러 번 보여주며 희망을 줬습니다.

 

 

<- 공감하시는 분은 추천 해주세요^^

 

공격

올 시즌 3경기에서 3득점을 기록했다지만 슛을 할 수 있는 선수가 보이지 않아 답답함을 감출 수 없습니다. 마치 무득점의 부진을 겪었던 우리 국가대표나, 골대 빈 곳으로 패스하라는 일본 축구를 보는 것처럼 찬스에서 슛을 때려줄 선수가 없었습니다. 전남과의 개막전에서 90분 동안 경기를 지켜보는 서울 팬들이 기대할만한 슈팅이 몇 번이나 있었는지 손에 꼽게 됩니다.

 

 

희망

전남과 베이징 전을 지켜보면서 마냥 절망적이진 않았습니다. 미드필더를 소개할 때 언급했던 김치우가 최근 절정의 활약을 보이고, 차미네이터라 불리는 차두리가 국가대표에 거론되는 등 자신감을 회복하는 중입니다. 새롭게 영입된 선수들에 대해서는 잘 모르기 때문에 언급하긴 힘들어도 제가 관심을 두는 최효진, 김치우, 차두리 이렇게 3명을 관점으로 볼 때 절정의 김치우, 자신감 회복의 차두리, 그리고 차두리와 전혀 다른 스타일로 경기에 투입 될 때 마다 제 몫을 해주는 최효진까지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의 노련함이 조금씩 보였습니다.

 

K리그 개막전으로 치러진 전남 전, AFC 챔피언스리그 베이징 원정 경기를 살펴보면 특징이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답답한 경기를 보였지만, 실점한 이후 선수들이 집중력을 보였다는 것입니다. 전남과의 경기에선 실점하고 위에서 언급한 최효진이 투입되고 좌치우, 우효진이 지속해서 사이드를 파고들어 공격의 활로를 뚫었습니다.

 

후반 45분이 지나고 다소 길었던 후반 추가시간에 서울의 공격은 매서웠습니다. 당시 경기를 보던 서울팬들은, 추가시간 동안 보여준 게 90분보다 더 많았다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렸습니다. 베이징 원정 경기 역시 실점 후 정신을 차리고 공격에 집중하여 결국 동점을 만들었고, 종료 직전 골키퍼와 1:1 찬스라는 결정적 찬스로 승리 직전까지 갔습니다. (상대 골키퍼가 퇴장과 바꾼 한 골 때문에 결국 무승부였지만)

 

 

 

 

 

공격과 미드필더, 수비에서 핵심선수가 빠져서 초반 우왕좌왕하지만 최용수 서울 감독은 코스트로와의 경기에 앞서 "슬로우스타터"를 자처했습니다. 올 시즌 많은 변화가 있어 초반엔 다소 혼란을 겪겠지만 10경기 지나면 폭발적인 힘이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2경기에서 보여준 서울은 궁지에 몰려 공격해야 할 상황이면 무서운 집중력을 보였고, FC서울에는 아직도 경험 많은 선수들과 성장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이 적절하게 조화 된 것이 최용수 발언에 어느 정도 믿음이 가게 되었습니다.

 

최용수 감독이 말한 10경기에 이제 7경기가 남았습니다. 서울팬들은 월드컵에 앞서 FC서울이 경기마다 안정화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Posted by 엔젤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